콘텐츠바로가기

아이콘 구준회, 팬 무시 논란…‘이래라 저래라 하지마’

?

아이콘 구준회 (사진=구준회 인스타그램)


그룹 아이콘 멤버 구준회가 혐한 논란에 휩싸였다.

구준회는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본 영화감독 키타노 타케시 관련 글을 게재했다.

이에 아이콘 팬으로 보이는 네티즌이 “키타노 타케시 혐한 논란 있다. 관련 글 제발 다 삭제해 달라”고 댓을을 달자 구준회는 네티즌의 댓글에 다시 댓글을 다며 “이래라 저래라 하지마라 싫다”고 소신을 지켰다.

혐한 연애인과의 친분을 과시한 구준회의 행동이 개인의 기호로 인정할 것인가, 혐한 동조의 시선으로 볼 것인가 팬들의 갑논을박은 거세지고 있다.

영화감독이자 배우, 코미디언으로 유명한 키타노 타케시는 “독도를 강탈한 나라의 드라마에 열광하면 되겠냐, 일본으로부터 돈 받아낼 목적으로 뻔뻔하게 시비를 거는 나라”등의 발언을 했다.

한편 구준회는 자신의 게시글과 댓글이 논란이 되자 뒤늦게 글을 삭제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