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빅 포레스트' 신동엽 X정상훈, 고생길 활짝 열린 웃픈 하루 '폭소 만발'

?

빅 포레스트 (사진=방송캡처)



‘빅 포레스트’가 빚 탕감을 위해 아부 대작전에 나선 신동엽과 정상훈-최희서의 다이내믹 첫 드라이브를 그리며 폭소와 따뜻한 설렘을 동시에 선사했다.

지난 5일 방송된 tvN 불금시리즈 ‘빅 포레스트’ 5회에서는 아보카도금융 워크숍의 MC로 강제 소환된 신동엽(신동엽 분)의 특급 아부 작전이 웃음을 유발하고, 상훈(정상훈 분)과 청아(최희서 분)는 예상치 못한 파란만장 드라이브로 한 발 더 가까워지며 설렘을 안겼다. 특히, 제갈부장 역 정문성의 반전 허당美와 깜짝 출연한 오광록의 대활약 역시 안방에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동엽은 독설가 제갈부장의 지시로 아보카도금융의 워크숍에 강제 동원됐다. 상훈의 귀띔으로 제갈부장이 의외의 기분파라는 사실을 알게 됐고, 그에게 잘 보여 이자 탕감의 행운을 거머쥐겠다는 야심찬 계획을 세웠다. ‘아부의 신’으로 변신한 동엽은 열심히 분위기를 띄웠지만 게임이 거듭될수록 소외만 될 뿐 이었다.하지만 이는 냉정하고 차가운 제갈부장을 불편하게 느껴 온 직원들이 그와 어울리지 않으려 꼼수를 쓴 것.

동엽은 계획이 뜻대로 되지 않자 황과장(김민상 분)의 꿀팁으로 노래자랑을 시도했다. 상훈의 차진 트로트에 이어 제갈부장의 뮤지컬 넘버 선곡은 눈치 없는 추심수(정순원 분)의 메소드 퍼포먼스로 또 다시 주객이 전도되는 웃픈 상황을 맞았다. 회심의 한방을 위해 야심차게 준비한 ‘져 주기 당구’ 역시 제갈부장의 형편없는 실력으로 실패로 돌아갔다. 동엽의 고군분투에도 불구하고 행운의 이자 탕감 주인공이 결국 추심수에게 돌아간 반전 결과는 짠한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상훈과 청아는 할머니 댁에 보배와 대한을 맡기고 돌아오는 길에 둘만의 드라이브를 하게 됐다. ‘백설공주’ 악연에서 출발해 워터파크 굴욕 사건까지, 바람 잘 날 없던 두 사람의 관계는 이날 처음으로 통성명을 하며 본격적인 ‘썸’ 기류를 형성했다. 하지만 히치하이킹 중이던 젊은 커플을 차에 태우면서 일이 꼬이기 시작했다. 음주는 물론이고 시끌벅적 수다에 과감한 스킨십까지, 무개념 민폐 커플의 행태에 분노한 청아는 착해빠진 상훈 대신 운전대를 잡고 곡예 운전으로 커플을 내리게 만들겠다며 나섰다. 하지만 상황은 더욱 웃프게만 돌아갔다. 여기에 어디선가 굴러떨어진 야인(오광록 분)의 깜짝 등장으로 두 사람의 오붓한 드라이브는 멀어져만 갔다. 자연인 그 자체였던 그는 자신의 집에 네 남녀를 초대하며 세상에 달관한 도인의 포스를 뿜어냈다. 약초로 상처를 치료하겠다며 남다른 아우라를 풍겼던 그지만 막상 자신이 뱀에 물리자 119를 부르라며 고성을 질러 폭소를 안겼다.

우여곡절 끝에 서울 길에 다시 오른 상훈과 청아, 민폐커플. 시종일관 주먹을 부르는 무개념 커플의 만행에도 웃어보이던 상훈은 청아에게까지 무례한 언행을 하자 분노를 폭발시켰다. 곤란한 자신을 위해 언성까지 높인 상훈의 새로운 모습에 청아는 전과 다른 설렘을 느끼게 됐다. 두 사람은 커플이 내린 뒤 한적한 카페를 찾아 다정한 한 때를 보내며 차후 전개될 러브라인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제갈부장 역 배우 정문성의 대활약, 특별 출연한 오광록의 존재감으로 더욱 큰 재미를 안겼다. 정문성은 그간 까칠하고 냉정하기만 했던 독설가 제갈부장의 이미지를 뒤엎는 반전 소심남의 매력으로 폭소를 선사했다. 다양한 영화와 드라마를 통해 강렬한 연기를 선보여 온 개성파 배우 오광록은 짧지만 강렬한 웃음 한방을 선사했다. 바이올린을 든 정문성과 피리를 부는 오광록이 선보인 뜻밖의 합주는 빅 웃음을 자아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