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디아크 前여친 "강압적 성관계 No, 서로 사과하고 감정 풀었다"..추가 입장

?

디아크 (사진=방송캡처)



'쇼미더머니777'에 출연 중인 디아크의 사생활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A 씨의 추가글이 공개됐다.

A 씨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강압적 성관계'에 대하여 물론 처음에는 제가 '강간'이라는 말을 꺼냈고 성관계를 거부했지만, 이후 당사자와 진솔한 대화로부터 연인이 된 사실을 인정하게 되면서 성관계를 맺은 것이라고 오해를 풀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성관계 이후 태도 변화에 초점을 두고 싶었던 저도 '성폭행', '미투 운동'과 같은 왜곡된 사실을 보고 이는 바로잡아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오늘 새벽, 당사자와 당사자의 소속사와 만남을 가져 제가 '강압적 성관계'를 해명하는 글을 쓰는 것이 좋겠다는 결론이 나왔고, 저도 이에 동의하여 글을 쓰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A 씨는 "당사자와 저는 서로 사과하고 이 일에 대한 감정을 풀었고, 제3자 여러분들도 저희 모두를 겨냥하는 지나친 말을 삼가해주셨으면 하는 말을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앞서 A 씨는 자신을 디아크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며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디아크로 추정되는 인물의 사진과 함께 대화 내용을 공개해 논란이 일었다.

한편 15살의 래퍼 디아크는 '쇼미더머니777' 이번 시즌 최연소 참가자로, 뛰어난 실력과 함께 한국어, 중국어, 영어 3개 국어를 사용한 랩을 선보이며 화제를 모았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관련기사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