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제3의 매력' 커플 운동화 준비한 서강준! 언뜻 보이는 미소

?

제3의 매력(사진=이매진아시아, JYP픽쳐스.)


‘제3의 매력’의 시청률이 대폭 상승하면서, 서강준과 이솜의 진짜 연애에 대한 기대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사소하지만 달달한 연애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간지럽힐 이들의 두 번째 연애는 어떤 모습일까.

지난 6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 3화 방송은 전국 2.9%, 수도권 3.1%로 전주보다 대폭 상승하며 “오늘부터 2일”인 ‘준영재’ 커플의 연애에 대한 기대감을 입증했다. 7년 만에 애틋하고 설레는 키스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온준영(서강준)과 이영재(이솜). 이에 사소하고 일상적인, 하지만 그래서 더 설렐 두 사람의 ‘진짜 연애’가 예고된 상황이다. 오늘(6일) 본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컷엔 준영이 영재와의 데이트를 준비하는 모습이 담겼다.

7년 전 그 날 영재가 아프게 이별을 고할 수밖에 없었던 사연을 알게 된 준영. “온 국민의 눈과 귀가, 희대의 살인마에게 집중 되었던 그날. 나란 놈이 어린애 같은 투정이나 부리고 있었던 그날, 스물일곱의 청년은 다리를 잃었고, 겨우 스무 살의 영재는 그 작은 집의 가장이 되었다는 것”에 미안한 마음을 금치 못했다. 한달음에 영재에게 달려갔고, 그 마음을 애틋한 입맞춤으로 전했다. 그리고 “본격적으로 연애하는 준영재 커플이 더 기대된다”라는 시청자들의 폭발적 반응이 잇따랐다.

공개된 스틸 사진엔 이제 막 ‘진짜’ 연애를 시작한 남자, 온준영의 설렘이 가득하게 담겼다. 준비성 철저한 ‘플랜맨’답게 “오늘부터 2일째”인 영재와의 연애를 위해 커플 운동화를 준비한 것. 마치 지난 방송에서 스무 살 그때처럼 술에 취한 준영을 보며, “변하기는 개뿔. 하나도 안 변했구만”이라던 영재의 음성이 들리는 것 같다. 하지만 함께 커플 운동화를 신을 영재 생각에 ‘좋아 죽겠다’는 준영의 표정은 흐뭇한 미소와 동시에 기대를 갖게 한다.

관계자는 “7년이란 시간 동안 변한 것과 변하지 않는 것이 있다. 변한 듯 변하지 않은 준영의 연애담을 지켜봐달라”라며, “이제 막 연애를 시작한 귀여운 남자 온준영과 사랑스러운 여자 이영재, 두 사람의 사소하고 일상적인, 그래서 더 달콤한 데이트가 시작된다. 많은 기대와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