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숨바꼭질' 이유리, 파양+파산의 위기…일생 최대의 위기 모면할 수 있을까?

?

숨바꼭질(사진=네오엔터테인먼트)


‘숨바꼭질’이 눈에 눈물이 그렁그렁한 채 홀로 서 있는 이유리의 모습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해 화제다.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파격 전개, 캐릭터와 100% 완벽한 싱크로율로 극의 몰입감을 최대치로 끌어올리는 배우들의 연기력, 그리고 갈수록 흥미진진해지는 스토리로 주말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는 MBC 주말특별기획 ‘숨바꼭질’이 오늘 밤 8시 45분 21-24회 방송을 앞두고 있다.

지난 ‘숨바꼭질’ 17-20회 방송에서는 민채린(이유리)이 진짜 딸 민수아의 존재를 알고 있는 조필두(이원종)의 등장으로 파양의 위기에 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여기에 민채린이 진짜가 아닌 가짜 딸이라는 것을 알고 있던 태산그룹의 회장이자 시아버지인 문태산(윤주상)의 계략으로 애지중지 아끼던 회사 메이크퍼시픽의 파산과 함께 시댁에서는 쫓겨날 위기에 맞닥뜨리게 되면서 사면초가 신세가 되었다.

아직까지 민수아의 정체가 누구인지는 밝혀지지 않은 상태에서 과연 채린이 이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을 지 시청자들의 관심은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이 가운데 ‘숨바꼭질’에서 공개한 스틸에는 친정 집 정원에서 홀로 눈에 눈물이 그렁그렁 맺힌 채 결연한 표정을 짓고 있는 이유리의 모습이 담겨있어 호기심을 자아낸다.

스틸에는 슬픔보다는 분노와 절박함이 느껴지는 표정과 함께 금방이라도 떨어질 듯 눈물을 가득 머금고 있는 이유리의 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눈에 가득 찬 눈물을 떨어뜨리지 않으려 애쓰는 이유리의 표정은 한편으로는 허탈해 보이면서도 또 다른 한 편으로는 그 어느 때보다 초조함이 강하게 느껴져 그녀가 처한 상황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그 동안 이유리는 자신의 모든 열정과 애정을 쏟아 부은 회사 메이크퍼시픽을 지키기 위해 원치 않는 정략결혼까지 감행했을 뿐만 아니라 지금껏 진짜의 대용품으로 살아왔음에도 가족으로 인정받기 위해 민수아의 분장까지 마다하지 않으며 갖은 노력을 해왔다. 때문에 사진 속에 담긴 이유리의 표정만으로도 그녀가 지금 어떤 심정인지 고스란히 전달되어 보는 이들마저 안쓰럽게 만든다. 하지만, 지금까지 매번 위기의 순간이 닥칠 때마다 잔다르크와 같은 면모를 발휘하며 슬기롭게 대처를 해왔기 때문에 이번에는 그녀가 또 어떤 기지로 사면초가 신세에 놓인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 지, 오늘(6일) 밤 방송될 21-24회를 향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한편 MBC 주말특별기획 ‘숨바꼭질’은 대한민국 유수의 화장품 기업의 상속녀와 그녀의 인생을 대신 살아야만 했던 또 다른 여자에게 주어진 운명, 그리고 이를 둘러싼 욕망과 비밀을 그린 드라마로 오늘(6일) 밤 8시 45분에 21-24회가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