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양예원 "성추행 피해 사실, 학비 충당하기 위해 촬영..평범하게 살고 파"

?

양예원 (사진=양예원 SNS)



3년 전 비공개 촬영회에서 성추행 및 노출 촬영을 강요받았다고 주장한 유투버 양예원이 당시 성추행은 사실이며 학비를 벌기 위해 참석했다고 증언했다.

양예원은 10일 오후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심리로 열린 사진 동호인 모집책 최 모(45) 씨의 강제추행 등 혐의 사건에 대한 두 번째 공판에서 검찰 측 증인으로 참석했다.

이날 양예원은 최 모 씨의 추행이 있었다는 2015년 8월 29일 이후에도 촬영을 여러 차례 요청한 것과 관련해 "복학을 앞두고 학비가 필요하던 시점에 아르바이트를 12시간 이상 해도 돈이 충당되지 않아서 고민하다가 부탁했다"고 증언했다.

또 양예원은 "제가 가진 계약서가 5장이었고 정확한 숫자는 잘 기억나지 않았다"며 "하지만 당시 분위기, 사람들 얼굴, 추행 사실 등은 정확한 기억"이라며 당초 비공개 촬영이 5회였다고 주장하다, 수사 과정에서 총 16회 촬영이 있었다고 밝혀진 것에 대해서 해명했다.

양예원은 "가족들이 알면, 사진이 유출되면 어쩌나 하는 생각에 당시에는 신고할 생각도 못 했다"며 "지금 생각해보면 끌려다닐 수밖에 없었던 그때의 제가 안쓰럽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지금도 25살인데 저는 여자로서의 인생을 포기해야 할 만큼 전 국민에게서 '양예원은 살인자다, 거짓말쟁이다, 꽃뱀이다, 창녀다' 이런 얘기를 듣는다. 앞으로 대단한 것을 하려는 게 아니라 그저 평범하게 살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사건의 다음 공판은 오는 24일 열린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