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엄마 나 왔어' 신이, "연기 변신 위해 여러 노력했다"...성형 수술 언급

?

엄마 나 왔어 (사진=방송 영상 캡처)


‘엄마 나 왔어’ 신이가 20년 만에 부모님 집에서 생활하게 됐다.

11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엄마 나 왔어’에서는 신이가 부모님 집에서 생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남희석은 신이에게 “영화 ‘색즉시공’ 캐릭터로 큰 인상을 남겼다. 그 이미지 변신을 위해 노력 했다고 들었다”고 말을 꺼냈다.

신이는 고개를 끄덕이며 수긍한 뒤 “여러 가지 역할에 대한 욕심이 있었다. 그래서 연기 변신을 하고 싶었는데 쉽지 않았다. 그래서 여러 가지 시도를 했다”고 밝혔다.

이에 남희석은 “어떤 시도를 했느냐”고 물었고, 신이는 “알면서 왜 그러느냐”며 간접적으로 성형 수술을 언급했다. 또한 신이는 “사실 캐릭터가 세서 그렇지 집에서는 얌전하고 소심한 스타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신이는 “독립한 지 20년 됐다. 대학교 1학년 때 서울로 올라왔다. 아빠와 아무 추억도 없다. ‘추억도 만들어보면 나중에 후회하지 않겠다’라는 생각이 들더라”고 말했다.

한편 tvN ‘엄마 나 왔어’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10분에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