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리유치원 명단공개, 학부모 불안감 호소…“애들 맡긴 돈으로 사치”

?

비리유치원 명단공개 (사진=방송캡쳐)


비리유치원 명단이 퍼지며 학부모들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11일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전국의 교육기관을 상대로 조사를 벌인 결과 비리 정황이 포착된 유치원들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어 “사립유치원의 비리가 수 천여 건에 달할 정도로 심각하다. 공립유치원의 경우 100건이 채 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공개된 문건에 따르면 일부 유치원들은 공적 재산으로 자신의 욕심을 채운 것으로 드러나며 세간의 빈축을 샀다.

경기도에 위치한 모 유치원 원장은 공적인 돈으로 사치품을 구매했으며 자녀들의 학자금까지 지불한 것으로 밝혔졌다.

뿐만 아니라 교육자로서 보기 안 좋은 물건을 구매하고 가지 않아야 할 곳을 가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아이들을 믿고 맡긴 돈으로 개인의 욕심을 채우기 위해 쓰였다니 믿기지 않는다”고 입을 모았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