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인룸' 김희선, 정원중 살인 빌미로 이경영과 거래 "정제원 재판 승소하겠다"

?

나인룸 (사진=방송 영상 캡처)


‘나인룸’ 김희선과 이경영이 정원중 살인을 빌미로 거래했다.

21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나인룸’에서는 을지해이의 몸을 한 장화사(김희선 분)가 마현철(정원중 분)을 살인하고 기산(이경영 분)의 도움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화사는 마현철과 언쟁을 높이던 중 우발적으로 마현철을 살해했다. 마현철의 죽음에 놀란 장화사는 발코니 숨에 숨었고, 이어 살인 현장을 찾은 경찰 오봉삼(오대환 분)을 피해 발코니에서 아래층으로 뛰었다.

그러나 아래층은 기산이 묵고 있는 방이었고, 기산과 마주친 장화사는 “마현철이 죽었다”고 말했다. 기산은 “자네 짓인가?”라고 물었고, 장화사는 “사고였다”고 답하며 두려움에 몸을 떨었다.

기산은 장화사에게 “정당방위든 과실 치사든 정면 돌파가 답이다”고 말했다. 이에 장화사는 “1년, 2년 힘든 재판이 이어지며 정당방위가 될 수도 있을 거다. 그런데 그 과정에서 수많은 루머들이 생길 거다. 그럼 내 커리어는?”이라며 망설였다.

기산은 “커리어라. 지금 그게 중요하냐”고 물었고, 장화사는 “나는 죽는 것보다 잃는 게 더 두려운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이때 오봉삼이 기산의 방을 찾았고, 기산은 장화사를 숨겨줬다.

이후 오봉삼이 돌아갔고, 기산은 장화사에게 “이로서 자넨 나에게 막대한 빚을 졌다”고 말했다. 이에 장화사는 기산의 아들 기찬성(정제원 분)의 재판 승소로 빚을 갚겠다고 답했다. 기산은 “만약 찬성이가 승소하지 못할 경우, 그 재판장에 마 대표를 죽인 살인죄로 자네가 설 것이다”라고 협박했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나인룸’은 매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