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가수 김성수, 강서 PC방 살인 피의자와 동명이인 게시글 올렸다 삭제

?

김성수 (사진= DB)


가수 김성수가 자신과 동명이인인 살인 피의자 이름을 거론한 글을 SNS에 올렸다가 삭제했다.

김성수는 오늘(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난 줄 알고 깜짝 놀랐네. 왜 하필 김성수야, 전 수요일 '살림남'서 뵙겠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 1위에 '김성수' 이름이 올라와 있는 화면을 캡처해 게재했다.

앞서 이날 서울 강서경찰서가 신상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고 서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피의자 김성수의 얼굴과 실명을 공개했으며, 실시간 검색어에 오른 김성수는 피의자 김성수였다.

국민청원 등 국민적인 공분을 사고 있는 이런 사건에 김성수의 장난스러운 글과 출연하는 프로에 대한 홍보성 언급은 적절치 못했다는 논란이 일었고, 현재 김성수는 결국 SNS의 글을 삭제하고 비공개로 전환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