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동사2' 에즈라 밀러, 수현 향한 인종차별적 질문에 불쾌감 드러내

?

수현, 에즈라 밀러 (사진=수현 SNS)


배우 에즈라 밀러가 수현에게 인종차별적 질문을 한 인터뷰어에게 불쾌감을 드러냈다.

6일(현지 시간) 인터뷰어 키얼스티 플라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영화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이하 ‘신동사2’)에 출연한 배우 에즈라 밀러, 수현의 인터뷰 영상을 게재했다.

키얼스티 플라는 “언제 ‘해리포터’ 책을 처음 접했냐”고 질문했고, 수현은 “중학교 때 아버지가 미국의 친구에게 책을 보내달라고 해서 읽었다”고 답했다.

이에 키얼스티 플라는 수현에게 “영어로 읽은 거냐. 그 때 영어를 했냐”고 물었고 수현의 그렇다는 대답에 “멋지다”고 답했다.

그는 ‘멋지다’고 답했지만 이는 영어를 유창하게 구사하는 수현에게 인종차별적인 말이다. 이에 에즈라 밀러는 “(수현은) 지금도 영어로 인터뷰 하고 있다. 알고 있는지 모르겠지만 영어로 말하고 있고 아주 잘한다”며 “난 영어만 할 줄 안다. 한국어를 정말 못한다”고 말했다.

이어 ‘수현에게 배우면 되겠다’는 말에 에즈라 밀러는 한국어로 “대박. 밥 먹었어?”를 말했다. 키얼스티 플라는 알아듣지 못했고, 수현이 한국어라고 설명했다.

이때 에즈라 밀러는 “내가 횡설수설한다고 생각했냐. 아니다. 한국어다. 알겠냐”고 말한 후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이는 수현을 향한 키얼스티 플라의 인종차별적 질문에 불쾌감을 드러낸 것으로 유추된다.

한편 수현과 에즈라 밀러가 출연한 영화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는 오는 14일에 개봉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