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룸' 이국종 교수, "노출이 되는 것에 비해 국가 시스템이 제대로 자리 잡지 않았다"

?

뉴스룸 (사진=방송 영상 캡처)


이국종 교수가 JTBC ‘뉴스룸’에 출연했다.

8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아주대학교 이국종 교수가 출연해 손석희와 인터뷰를 했다.

이날 손석희 앵커는 “제가 어떻게 시작할까 생각하다가 얼핏 다른데서 보니 ‘인터뷰 할 때 마다 5천명의 적이 생긴다’는 말씀을 하셔서 어떤 뜻으로 하신 말씀이신지?”라고 물었다.

이 교수는 “저희 선배 의사 분께서 ‘아덴만의 여명’ 작전 직후, 언론에서 관심을 좀 가져주시고 나니까 그런 걱정을 많이 해주신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그 말이 틀린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손석희 앵커는 “왜 그렇게 생각하냐”고 물었고, 이국종 교수는 “개인적인 것뿐만 아니라 언론사 입장에서 봐도 중요한 시간이 아닌가. "한 장의 사진이나 일분의 보도로 세상을 바꿀 수가 있는 귀중한 시간이라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또한 이국종 교수는 “대한민국 의사가 10만명이 넘고 저보다 더 뛰어난 분도 많다. 그런데 내가 과도하게 노출이 되는 것에 비해 어떤 정책 적으로나 국가 시스템이 제대로 자리 잡는게 없기 때문에 ‘버블’이다”라고 말했다.

이후 손석희 앵커와 이국종 교수는 중증외상센터를 비롯한 각종 현안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