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호주 블레어 아버지 마크, “현대와 자연이 조화를 이룬 청계천 너무 좋아”

?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사진=방송 영상 캡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호주 블레어 아버지 마크가 청계천에 감탄했다.

8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호주 출신 블레어의 아버지 마크가 한국 여행 중 청계천을 찾은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블레어의 아버지 마크는 홀로 여행을 계획하며 "서울 도심에 있는 녹색 오아시스"로 향했다.

보는 이들을 궁금하게 한, 그가 택시를 타고 도착한 목적지는 다름아닌 청계천이었다. 마크는 "서울에 흐르는 개울이 있잖아요. 다시 복원된 곳 말이에요. 거기는 현대와 자연이 조화를 이루고 있어서 인상적이에요"라고 말했다.

청계천을 거닐며 이곳저곳을 살피던 마크는 "도로 위로 새가 날아다니는 모습이 신기해. 생명이 도시를 가로지르고 있잖아"라며 감탄을 터트렸다.

마크는 아들 블레어에게 "네가 지난 8년 동안 지냈던 도시를 경험하고 있어. 여기는 서울에서 가장 좋은 곳 중 하나인 거 같아. 그리고 너의 청계천 경험은 어땠을지 생각해보고 있어"라며 "나한테 청계천은 너무 좋아"라고 밝혔다.

이후 북촌 한옥마을 관광에 나선 마크는 건축가답게 디테일하게 관찰했다. 이어 마크는 블레어와 이화여대를 찾아 ECC를 투어하고 두 사람은 신촌 먹거리 골목으로 향했다. 마크는 음식점에서 유창하게 한국말로 주문하는 블레어를 뿌듯한 시선으로 바라봤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