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연애의맛' 100일된 김종민×황미나, "공개연애로 미나가 상처받을까 걱정"

?

연애의 맛 (사진=방송 영상 캡처)


김종민과 황미나가 계약연예와 현실 사이에서 서로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다.

8일 방송된 TV 조선 목요 예능 '연애의 맛'에서는 김종민과 황미나 커플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종민은 절친 천명훈과 낚시를 떠났다. 천명훈은 "기사보고 일부러 안 봤다, 부럽다, 솔직히"라면서 얼마나 됐는지 물었다. 김종민은 "벌써 100일"이라며 어딘가 굳어진 표정이었다. 김종민은 "단순하게 생각하면 단순, 복잡하게 생각하면 복잡하다, 나도 헷갈려"라면서 사람들이 진짜냐고 물으면 리얼 현실과 방송 사이에서 감정이 헤맨다고. 김종민은 "사적으로 연락을 한다, 통화하면 이 감정이 뭐지 싶다"면서 "여자로 좋아한다, 뇌 구조를 그리라고 하면 미나가 제일 크다"고 마음을 전했다.

천명훈은 "미나씨도 너 좋아한다고 그랬냐"고 물었으나, 종민은 바로 대답을 못했다. 이어 "감정이 싹트는게 겁나는 것"이라면서 "사실 난 공개연애를 해봤다, 남자도 그렇지만 여자에게 손해가 있다, 꼬리표처럼 따라다닐까봐"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어 김종민은 "혹시 안 좋아졌을 때 미나가 걱정되는 것이다. 상처주기도 싫다"고 속내를 내비쳤다.

같은 시각, 황미나도 친구를 만났다. 황미나는 "생일이라 밥을 차려줬는데 고맙다는 대신 미안하다고 했다"며 "그냥 고맙다고 하고 좋아해주면 행복했을 텐데 왜 미안하다고 얘기했을까. 나혼자 너무 앞서갔나 싶었다. 오빠도 나를 좋아하는 건지"라고 관계가 자꾸만 헷갈린다고 했다.

계약연애였지만 어느새 마음에 크게 자리잡은 것이었다. 황미나는 "나랑 입장이 다를 수도 있다"면서 "어느 정도 오빠는 선이 있는 것 같다, 그렇게 까지 나를 좋아하는 건 아닌 것 같다"고 말해 두 사람의 오해가 쌓여가고 있음을 짐작케 했다.

이때, 황미나가 김종민과 천명훈이 있는 곳에 도착했다. 두 사람은 서로 다른 곳을 보며 마주보지 못해 분위기가 어색해졌다. 두 사람은 여전히 혼란스러운 모습이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