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양진호 "대마초 인정, 영장실질심사 포기"..구속 여부 오늘(9일) 결정

?

양진호 영장실질심사 포기 구속여부 오늘 결정 (사진=방송캡처)



폭행죄와 강요죄, 마약류 관리법 위반 등의 혐의 등을 받는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대마초를 피운 사실을 시인했다. 양 회장 구속 여부는 오늘(9일) 결정된다.

수원지법 성남지원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양 회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했다.

하지만 양 회장은 "피해자들에 대해 사죄하는 의미로 영장실질심사를 포기하겠다"며 실질심사 포기 의사를 수사팀에 밝혀 법원에 불출석했다.

앞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형사 합동수사팀은 전날 오후 7시 30분께 폭행과 강요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한 바 있다.

이날 조사에서 유출 동영상을 통해 알려진 직원 폭행, 워크숍 갑질 등의 혐의를 대체로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경찰 조사 과정에서 양 회장은 필로폰 투약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하지 않은 채 진술을 거부하고 있으며 대마초를 피운 혐의에 대해서는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경찰은 양 회장이 운영한 웹하드 업체 등 웹하드 카르텔과 관련한 모든 업체의 자금 흐름과 탈세 여부 등을 파악하기 위해 국세청에 세무조사를 의뢰했다.

현재 구속영장 신청에 적용된 양 회장의 혐의는 △폭행·강요죄 △동물보호법 위반 △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정보통신망법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음란물 유포) △저작권법 위반 등이다.

다만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는 마약 투여를 확인하기 위한 모발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아 영장에는 적시하지 않았다. 국과수에 의뢰한 모발 검사 결과가 나오려면 15일 정도가 소요된다.

한편 양 회장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오후 결정될 전망이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