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청룡영화상] 김윤석X한지민, 남녀주연상...‘1987’ 최우수작품상 등 3관왕(종합)

?

2018 청룡영화상 (사진=방송 영상 캡처)


‘1987’이 청룡영화상 3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23일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제39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개최됐다. 진행은 배우 김혜수, 유연석이 맡았다.

이날 청룡영화상은 총 18개 부문으로 시상을 진행했다. 2017년 10월 12일부터 2018년 10월 11일까지 개봉한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후보를 선정했다.

최우수 작품상은 ‘공작’ ‘리틀 포레스트’ ‘신과 함께-죄와 벌’ ‘암수살인’ 등 치열한 후보를 제치고 ‘1987’이 차지했다. 故 박종철, 故 이한열 열사의 이야기를 담아낸 ‘1987’ 제작진은 열사들의 가족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여기에 ‘1987’은 촬영조명상, 남우주연상까지 더해 3관왕을 차지했다.

청룡영화상은 지난 10월 진행된 대종상영화제와는 달리 후보에 오른 많은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고, 축하무대 역시 화려한 라인업을 자랑했다.

남녀 주연상은 ‘1987’ 김윤석, ‘미쓰백’ 한지민이 받았다. 김윤석은 “열사들의 가족들에게도 이 영광을 돌리겠다”고 소감을 밝혔고 한지민은 눈물을 쏟으며 “힘들었던 시간 끝에 이 자리에 설 수 있는 건은 ‘미쓰백’이 가진 영화의 진심 덕분인 것 같다. 같은 마음으로 ‘미쓰백’을 응원해준 분들에게 이 상이 보답이 됐으면 좋겠다”며 관객들에게 영광을 돌렸다.

신인상은 ‘안시성’ 남주혁, ‘마녀’ 김다미, 남녀 조연상은 ‘독전’의 故 김주혁, ‘신과 함께-죄와 벌’ 김향기가 받았다. 감독상은 '공작' 윤종빈 감독, 신인 감독상은 '소공녀' 전고운 감독이 수상했다.

하지만 올해 청룡영화상 진행에 실수가 드러나며 아쉬움을 남겼다. 오랜 시간 청룡영화상 진행을 맡은 베테랑 김혜수의 새 파트너인 유연석은 긴장한 모습으로 매끄럽지 못한 진행을 보여 시상식을 어수선하게 만들었다.

또한 청룡영화상 제작진의 각본 실수가 있었다. 청정원 인기스타상을 받은 ‘독전’ 진서연에게 던진 질문으로 “출산 열흘 만에 시상식에 참석해줘서 감사하다. 딸이 누굴 닮았나” 였으나, 진서연은 “출산한 지 4주차이고 딸이 아니라 아들이다”고 정정했다. 이어 여우조연상 후보인 ‘미쓰백’ 권소현의 자료 영상에는 권소현이 아닌 김시아의 모습만 보여지기도 했다.

▲ 제 39회 청룡영화상 수상작(자)

최우수작품상=‘1987’

감독상= ‘공작’ 윤종빈

남우주연상=‘1987’ 김윤석

여우주연상=‘미쓰백’ 한지민

남우조연상= ‘독전’ 김주혁

여우조연상= ‘신과함께-죄와 벌’ 김향기

신인남우상=‘안시성’ 남주혁

신인여우상=‘마녀’ 김다미

신인감독상=‘소공녀’ 전고운

음악상= ‘독전’ 달파란

미술상= ‘공작’ 박일현

기술상= ‘신과함께-죄와 벌’ 진종현

각본상= ‘암수살인’ 곽경택, 김태균

한국영화 최다관객상= ‘신과함께-죄와 벌’

편집상= ‘곤지암’ 김형주 외 2인

촬영조명상= ‘1987’ 김우형 외 1인

청정원 인기스타상= 주지훈, 김향기, 진서연, 김영광

단편영화상= ‘신기록’.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