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SKY 캐슬' 극성엄마 염정아, 딸 서울의대 보내려 상류층 파티 열어

?

sky 캐슬 (사진=방송 영상 캡처)


'SKY 캐슬'의 염정아가 딸을 의대에 보내기 위해 상류층 파티를 열어 극성 엄마의 모습을 드러냈다.

23일 밤 첫 방송된 JTBC 새 금토드라마 ‘SKY 캐슬’(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에서는 한서진(염정아)이 이명주(김정난)의 아들 박영재(송건희)의 의대 합격 축하를 위한 파티를 열었다.

이날 한서진은 아들 박영재를 서울의대에 보낸 이명주를 위한 파티를 계획했다. 이에 남편인 강준상(정준호)은 “영재가 당신 아들도 아닌데 무슨 축하파티를 직접 준비하냐”며 “제발 유난 좀 떨지마”라고 불만을 표했다.

그러자 한서진은 “영재 학종(학생부종합전형)으로 서울의대 합격했다. 나 영재 포트폴리오 절실하게 필요하다”며 욕망을 드러냈다.

이어 한서진은 “3대째 의사 집안 만들고 싶어하는 당신 어머니 때문”이라며 “안 그래도 아들 못 낳았다고 무시받는데, 딸 의대 떨어지는 건 절대 안 된다”고 소리쳤다.

이후 한서진은 심혈을 기울여 화려하게 파티를 준비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