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설특보' 서울, 역대 최대 첫눈 '펑펑'…눈 언제까지 오나

?

첫눈(사진=방송 캡쳐)


24일 전국 곳곳에 대설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서울과 인천 등에 첫눈이 내렸다.

올해 서울의 첫눈은 지난해보다 7일, 평년보다 사흘 늦게 온 것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올가을 들어 처음으로 서울에 눈이 내리면서 오전 8시 기준 적설량 4㎝를 기록했다. 인천의 적설량은 1㎝로 집계됐다.

오전 8시10분 기준 서울과 경기북부 및 강원영서북부에 대설특보가 발효 중이다.

구름이 동쪽으로 이동하면서 강원도에는 낮까지 눈이 내릴 전망이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적설량이 5㎝ 이상일 것으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곳은 서울, 인천 강화, 강원도(강원북부산지, 강원중부산지, 양구평지, 평창평지, 홍천평지, 인제평지, 횡성, 춘천, 화천, 철원, 원주), 경기도(가평, 남양주, 구리, 파주, 의정부, 양주, 고양, 포천, 연천, 동두천, 김포)이다.

대설경보는 20㎝ 이상(산지는 30㎝ 이상)으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현재 대설경보가 발효된 곳은 없다.

기상청은 앞서 23일 "24일 기압골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새벽에 중부서해안에 비 또는 눈이 시작되겠다"며 "아침에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되겠고 오후에 대부분 그칠 전망"이라고 예보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서울의 눈은 오전 10시~11시께 멎을 것"이라며 "하지만 강한 강수대가 인천 부근에서 접근하고 있어 강한 눈 고비가 지나가지 않았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