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나영, 남편 직업-신분 관련 질문에 반응은?…과거 발언 '재조명'

?

김나영 남편(사진=DB)


방송인 김나영의 남편 A 씨가 불법선물거래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과거 방송에서 김나영이 남편의 직업, 신분 등과 관련한 답변이 재조명 되고 있다.

김나영 남편 A 씨는 2016년 5월 코스피200지수 등과 연동된 사설 선물옵션거래 사이트를 운영하며 투자자들이 지수 등락을 예측해 베팅한 결과에 따라 200억원대 부당이득을 챙겨온 혐의(자본시장법 위반 등) 를 받고 있다. 경기 하남경찰서는 지난 13일 김나영 남편 A 씨와 관련자 등 3명을 구속했다.

김나영은 2015년 4월 A 씨와 결혼했지만 이례적으로 언론 등을 차단하고 극비리에 진행된 탓에 A 씨의 구체적 신상이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10살 연상의 금융권 종사자 정도로만 알려졌다.

김나영은 2016년 1월 KBS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 출연해 유재석으로부터 “남편은 어떤 사람이냐”라는 질문을 받고 “좋은 사람”이라고 웃어넘겼다. 하지만 ‘직업이 뭐냐’고 묻자 “남편이 증권 관련 일을 하는데 제가 아예 모르는 일을 해서 잘 모른다”면서도 “펀드매니저나 애널리스트는 아니다”라고만 말했다.

지난해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나와서도 비슷한 질문을 받았다. 김나영은 다소 곤혹스런 표정을 지으며 “자세한 것을 정확하게 말할 수 없어 저도 답답하다”며 “금융투자회사 이런 건데 들어도 잘 모르겠다”고 말끝을 흐렸다.

또한 김나영은 남편은 내가 전혀 모르는 분야에서 일을 한다. 재산관리는 각자 하고 생활비는 조금 받는 걸로 생활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나영은 남편의 구속 사실이 알려진 이후 입장문을 통해 “남편이 하는 일에 대해 정확히 알지 못했던 제 자신이 원망스럽고 시간을 되돌릴 수만 있다면 남편에 대해 무작정 믿지 않고 좀 더 살뜰히 살펴보았을 걸 하는 후회가 막심하기도 하다”고 심경을 드러냈다. 이어 “하지만 한편으론 어린 두 아들의 엄마이기에 마냥 정신을 놓고 혼란스러워할 수만은 없는 상태”라고 전했다.

김나영은 “최대한 객관적 입장에서 사태를 파악하고자 여러 방면으로 자문을 구하며 조사와 재판이 마무리되길 기다리고 있다”며 “남편은 본인 잘못에 대해 제대로 죗값을 치를 것”이라며 침착함을 유지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음을 내비쳤다.

앞서 경찰은 김나영의 남편 A 씨가 지난 13일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및 도박장 개장 혐의로 구속됐다고 밝혔다. A 씨가 금융감독위원회의 허가를 받지 않은 사설 선물옵션 업체를 차려 약 200억 원대의 부당이득을 챙겼다는 내용이었다.

한편, 김나영은 지난 2015년 금융권에서 일하는 남성 A 씨와 결혼해 이듬해 6월 첫째 아들을, 올해 8월 둘째 아들을 낳았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관련기사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