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SKY캐슬' 윤세아, '순종+도발' 이중인격 완벽 빙의…'변신의 여왕'

?

SKY캐슬,윤세아(사진=방송 캡쳐)


윤세아가 'SKY 캐슬' 첫 방송에서 전작과는 180도 다른 연기 변신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23일 첫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은 대한민국 상위 0.1%가 모여 사는 SKY 캐슬 안에서 남편은 왕으로, 제 자식은 천하제일 왕자와 공주로 키우고 싶은 명문가 출신 사모님들의 처절한 욕망을 샅샅이 들여다보는 리얼 코믹 풍자 드라마다.

극 중 윤세아는 박사과정을 수료했지만, 전업주부로 살고 있는 노승혜 역을 맡았다. 노승혜는 육군참모총장에 국회의원까지 지낸 아버지 밑에서 모범생으로 자란 후 아버지 뜻에 따라 사법연수원을 수석 졸업한 차민혁(김병철 분)과 결혼했다.

자신과 다른 가치관에, 쌍둥이 아들을 의사와 법조인으로 키우겠다는 남편에 숨 막혀하지만, 남편 앞에서는 고분고분한 모습을 보인다. 하지만 내면에는 일탈, 도전, 도발 등의 폭탄을 안고 사는 여자다. 이런 이중적인 내면을 표현하듯 시크하면서도 보헤미안적인 패션을 추구한다.

윤세아는 전작 '착한마녀전'에서 보여준 악녀 이미지와는 전혀 다른 연기로 시청자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겉으로는 순종적이지만, 내면에는 자유로움을 가진 이중적인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변신의 귀재다운 모습을 선보였다.

또 SKY 캐슬의 대표라 할 수 있는 염정아(한서진 역)와 대립각을 이루며 계속된 신경전으로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김병철의 강요에 할 수 없이 서울의대에 입학한 송건희(박영재 역)의 비법 노트를 얻기 위해 고군분투하지만, 영재의 엄마 김정난(이명주 역)이 두 사람 모두에게 주지 않겠다고 선언하자 오히려 통쾌해하는 모습으로 극을 흥미롭게 이끌었다.

그런가 하면, 김병철이 주도한 독서모임 후 김병철의 책 해석에 반기를 들며 내재된 반항적 감정을 표출하는 등 다면적인 성격을 지닌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표현해내며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윤세아는 최근 드라마 '비밀의 숲' '그냥 사랑하는 사이' '착한마녀전' 등 거침없이 작품을 이어오며 매 작품마다 전혀 다른 모습으로 '변신의 여왕'이라는 수식어를 듣고 있다.

특히 '착한마녀전'에서는 갑질을 일삼는 악녀로 변신, 리얼한 연기로 '국민 악녀'라는 타이틀까지 얻기도 했다. 물오른 연기로 '믿고 보는 배우'에 등극한 윤세아. 첫 회부터 외적인 모습부터 표정, 말투, 몸짓 등 노승혜에 완벽히 녹아든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기대를 충족시킨 그녀가 이번 작품에서 또 어떤 활약들로 안방극장을 매료시킬지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이날 김정난의 갑작스러운 자살로 충격을 안긴 'SKY 캐슬'. 이를 둘러싸고 윤세아와 염정아는 더 날 선 대립을 하게 될 것으로 보여 앞으로의 이야기에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SKY 캐슬’은 매주 금, 토 밤 11시에 방송된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