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SBS '미추리 8-1000'송강,예능새내기에서웃음 사냥꾼으로

?

미추리 8-1000(사진=SBS)


송강이 빛나는 하드캐리로 불금을 더욱 뜨겁게 만들었다.

SBS '미추리 8-1000'(이하 '미추리')에 출연 중인 송강이 안방극장을 유쾌한 웃음으로 가득 채웠다. 지난 23일 방송된 '미추리' 2회에서 송강은 예능 새내기에서 웃음 사냥꾼으로 변신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방송분에서 송강은 힌트 도구를 획득하기 위해 진행된 스피드 퀴즈에 골똘히 집중하였음에도 불구, 오답을 연속으로 말하며 완벽한 비주얼과 180도 다른 허당 매력을 발산해 시선을 끌었다. 이후에도 그는 웃음 제조기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천만 원을 찾기 위해 힌트 도구로 컵을 선택한 송강에게 이유를 묻자, "평소에 물을 많이 마셔 컵이 필요하다"라는 기상천외(?)한 답변으로 시청자들의 웃음보를 터뜨렸다.

방송 말미, 송강은 웃음뿐만 아니라 쫄깃한 긴장감까지 유발해 잠시도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들었다. 획득한 힌트로 추리를 펼치기도 했고, 천만 원을 행방을 확인한 주인공이 있다는 유재석의 말에 전날 밤 천만 원이 숨겨져 있던 설기의 목줄을 양세형이 확인했다는 깜짝 증언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결국 송강은 날카로운 관찰력과 남다른 촉으로 천만 원을 획득한 주인공이 양세형 임을 밝혀내 프로그램의 재미를 한층 더 높였다.

송강은 특유의 밝은 에너지와 엉뚱한 매력으로 웃음을, 날카로운 관찰력으로는 긴장감을 선사하는 등 프로그램의 분위기를 이끄는 핵심 멤버로 활약했다. 이처럼 예능 블루칩으로 두각을 드러낸 송강이 다음 회차에선 어떠한 모습으로 우리를 웃음바다에 빠뜨릴지 벌써부터 기대감이 치솟고 있다.

SBS '미추리 8-1000'은 매주 금요일 밤 11시 20분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