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과의 약속’ 배수빈, 친자 향한 애틋한 눈빛...처 오윤아 질투

?

신과의 약속 (사진=방송 영상 캡처)


‘신과의 약속’ 친자를 향한 배수빈의 애틋한 눈빛에 오윤아가 질투했다.

24일 오후 첫 방송된 MBC ‘신과의 약속’에선 이혼한 서지영(한채영)과 김재욱(배수빈)이 병원에서 다시 재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지영은 아들 송현우가 코피를 흘리자 재혼한 남편 송민호(이천희)와 함께 병원을 찾았다.

김재욱은 재혼한 아내 우나경(오윤아)과 산부인과에 들렀다가 임신이 아니라는 의사의 말을 듣고 실망했다. 돌아오는 길에 엘리베이터에 안에서 우연히 두 부부가 동석하게 됐다.

김재욱은 송민호가 안고 있는 송현우를 바라보며 애틋한 눈빛을 감추지 못했다. 김재욱은 송현우가 무슨 사고가 나서 병원에 온 거냐고 물었고 송민호가 “아니다”라고 대답하자 안도했다.

이어 서지영은 송민호에게 김재욱이 송현우의 친부라는 사실을 전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