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는형님’ 키 191cm 윤균상, 포옹신 에피소드 “김유정 경추 아파”

?

아는 형님 (사진=방송 영상 캡처)


'아는형님' 윤균상이 김유정과의 애정신 고충을 털어놨다.

24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형님'에서는 새 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의 배우 윤균상과 김유정이 전학생으로 출연해 키에 얽힌 촬영장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이날 윤균상은 자신의 키가 191cm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고, “키 커밍아웃한지 얼마 안 됐다. 유치원 때부터 항상 제일 컸다. 중학교 졸업할 때 183cm였다”고 말해 아형들을 놀라게 했다.

이어 아형들이 “큰 키 때문에 연기하는데 불편한 점이 없었냐”고 질문하자 윤균상은 “‘육룡이 나르샤’할 때 한예리 누나가 무술 고수로 함께 출연했었다. 내가 뒤에서 덤벼들면 돌면서 칼로 베는 신이었다”며 “누나는 내 가슴이라 생각하고 베는데, 칼이 계속 가면 안 될 곳으로 가더라”라고 큰 키로 인한 촬영 에피소드를 밝혔다.

또 그는 “이번에 유정이와 함께 애정 신 찍을 때 힘들어 하더라. 얼굴을 마주봐야 하는데 포옹을 하면 유정이가 목을 젖혀야 하는데, 경추가 아프다고 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김유정 프로필 키는 165cm로 윤균상과 약 26cm 차이가 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