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과의 약속' 한채영, 배수빈 만나 "아들 백혈병, 골수 이식 받아야 해"

?

신과의 약속 (사진=방송 영상 캡처)


'신과의 약속' 한채영이 배수빈을 만났다.

24일 밤 방송된 MBC 토요드라마 '신과의 약속'(연출 윤재문/극본 홍영희)에서는 아들 때문에 서지영(한채영 분)이 김재욱(배수빈 분)을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서지영은 김재욱에게 만나자고 말했다. 서지영은 "현우가 아파. 급성 백혈병이래. 골수 이식 받아야 하는데 나랑은 안 맞아. 그래서 왔다. 나하고 안 맞으면 재욱 씬 맞을 거 같아서"라고 찾아온 이유를 밝혔다. 김재욱은 "지금 가겠다. 검사 받으러"라고 답했다.

김재욱은 아들을 위해 검사를 받았다. 김재욱 역시 아이와 항원이 맞지 않았다. 서지영은 의사에게 살려달라고 빌었다. 의사는 "동생 볼 계획은 없냐. 제대혈 얻게. 같은 부모한테서 태어난 아이가 현우한텐 구세주"라고 말했다.

이어 서지영과 김재욱이 함께 이동하는 모습을 김재욱의 아내 우나경(오윤아)이 목격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