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과의 약속' 오윤아, 인생캐 만났다..국민 악녀 탄생 예고

?

신과의 약속 (사진=방송캡처)



배우 오윤아가 섬세한 감정이 돋보이는 연기로 새로운 국민 악녀의 탄생을 예고했다.

지난 24일 첫 방송된 MBC 새 주말특별기획드라마 ‘신과의 약속’은 죽어가는 자식을 살리기 위해 세상의 윤리와 도덕을 뛰어넘는 선택을 한 두 쌍의 부부 이야기를 담아낸 휴먼 멜로드라마다.

이날 방송에서는 우나경(오윤아 분)과 서지영(한채영 분)의 끊을 수 없는 질긴 악연의 시작과 우나경의 사랑과 성공에 대한 갈망이 그려졌다.

오윤아는 지난 23일 첫 방송을 앞두고 진행된 제작발표회를 통해 "우나경(오윤아 분)은 사랑을 받기 위해 최선을 다해 사랑을 주는 여자이기 때문에 어쩌면 병적으로 사람에게 집착한다고 느낄 수 있지만 이런 나경에게 시청자들이 공감하고 빠져들 수 있게끔 노력했다”라고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스토리 흐름 속 다양한 모습에서 우나경이라는 역할은 굉장히 섬세하고 복잡한 인물이다. ‘보는 맛이 있는 인물’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역할을 맡게된 소감을 덧붙였다.

이어 첫 방송된 '신과의 약속'에서 오윤아는 섬세한 감정의 표현을 통해 우나경이 '악역'으로 살아갈 수 밖에 없는 이야기를 세심하게 표현해 많은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으며 미워할수 없는 ‘新 악녀’의 탄생을 예고했다.

한편 드라마뿐 아니라 예능을 넘나들며 출연하는 작품마다 하드캐리를 하고 있는 오윤아가 이번 '신과의 약속'을 통해서 그려나갈 미워할 수 없는 악역 '우나경'에게 많은 이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