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첫방 '프리스트' 정유미, '검사→의사' 완벽 변신..강렬한 몰입감

?

프리스트 (사진=방송캡처)



정유미가 메디컬 엑소시즘 드라마 ‘프리스트’ 첫 방송에서 냉철하면서도 인간적인, 다면적인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들며 안방극장에 강렬한 몰입감을 선사했다.

24일 첫 방송된 OCN '프리스트‘는 남부가톨릭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초현실적 현상들 속에서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힘을 합친 의사와 엑소시스트의 메디컬 엑소시즘 드라마다.

극 중 정유미는 냉철한 판단력과 매서운 손놀림으로 응급의학과의 실질적인 에이스 의사 함은호 역할을 맡았다.

응급상황에서는 무서울 정도로 정확하지만, 한번 맡은 환자는 끝까지 책임지는 인간적인 모습을 보인다. 어렸을 때 가족과 관련된 사건으로 신을 믿지 않게 됐고, 신부 문기선(박용우 분)과 오수민(연우진 분)이 구마 예식을 하는 것도 처음에는 이해하지 못한다.

24일 첫 방송에서는 함은호와 오수민이 처음 만나는 모습이 긴장감 있게 그려졌다. 함은호는 좌상을 입은 채 병원에 실려 온 우주라는 아이를 수술하는 가운데 강렬한 눈빛과 정확한 판단력, 그리고 몰입도 높은 연기력으로 첫 등장부터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의사로서의 신념과 의지가 투철한 함은호는 위급한 상황이라 부모 동의 없이 응급 수술을 하게 되고 수술 도중 우주가 숨을 거두는 것을 확인한다. 하지만 갑자기 응급실 전등이 꺼졌다 다시 켜지자 우주의 심장이 다시 뛰기 시작한다. 함은호는 이를 이상하게 생각하고 우주에게 계속 관심을 가진다.

오수민은 우주에게 악마가 씌었다는 것을 확인하고 구마 예식을 하기 위해 우주를 납치한다. 오수민은 교황청의 허가가 나기 전에 먼저 의식을 시작하고, 함은호는 사라진 우주를 찾다가 그 장면을 목격하고 충격에 빠진다.

이날 정유미는 첫 등장부터 냉철하면서도 자신의 환자를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함은호의 입체적인 모습을 완벽하게 표현해냈다. 정유미는 부모의 동의 없는 수술을 반대하는 동료들의 만류에도 환자를 살려야한다는 의사로서의 철저한 사명감을 확고히 보여주며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다.

또한 어려운 수술도 정확한 판단과 손놀림으로 해내며 실감나는 열연으로 리얼리티를 선사했다. 그런가하면, 자신이 수술을 담당했던 우주의 상태가 이상하자 끝까지 관심을 가졌고, 우주가 실종되자 발 벗고 찾아 나서며 인간미를 가진 따뜻한 함은호의 캐릭터를 완성했다.

전작 ‘검법남녀’에서 좌충우돌 초임 검사에서 베테랑 검사로 거듭나는 캐릭터를 맡아 리얼한 검사의 모습을 보여준 정유미. 이번 작품에서는 더욱더 단단해진 모습으로 의사라는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해내며 시청자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과학을 믿고 객관적인 입장에서 현상을 바라보려는 성향을 지닌 정유미가 앞으로 엑소시즘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연우진, 박용우와 또 어떤 협력을 펼쳐나갈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한편 메디컬 엑소시즘이라는 독특한 소재에 정유미를 비롯 연우진, 박용우 등 명품 배우들의 출연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프리스트’는 토, 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