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황창규 회장 "KT 아현지사 화재, 적극적 보상안 마련"..통신장애 사과

?

KT 아현지사 화재 (사진=방송캡처)


KT 서울 아현지사 화재로 인해 통신장애가 발생한 가운데 황창규 KT 회장이 이를 사과했다.

25일 황창규 회장은 '고객 여러분께 사과 드립니다'라는 글을 통해 "소방청과 협조해 화재 원인을 찾고 있으며, 고객 여러분께 불편을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관련 기관과 협의해 피해를 본 개인 및 소상공인 등 고객들에 대해 적극적 보상방안을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황 회장은 "오전 10시 50분 현재 이동전화는 53%, 인터넷 77% 등 빠른 복구가 이뤄지고 있다"며 "모든 역량을 기울여 이른 시일 내 완전 복구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사고 분석을 통해 동일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전국의 모든 통신시설에 대한 안전점검을 하는 등 재발 방지책을 시행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황 회장은 전날 오후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화재 현장을 발생한 데 이어 이날 오전에도 현장을 찾아 복구 상황을 점검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