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MBC 일밤 <궁민남편> 차인표, 질투(?)의 화신으로 변신?

?

궁민남편(사진=MBC)


궁민남편’표 사랑과 전쟁(?)이 시작될 조짐이다.

최근 자체최고시청률을 경신하며 흥행 상승세를 타고 있는 MBC 일밤 ‘궁민남편’ 오늘(25일) 방송에서는 대한민국 대표 사랑꾼 남편 차인표가 두 남자 사이에서 질투의 화신으로 변신한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괘방산에서 백패킹을 한 다섯 남편은 깊어가는 밤, 자연의 정취에 취해 자신의 속마음을 낱낱이 털어놓으며 ‘궁민남편’표 사랑과 전쟁(?)을 한바탕 펼쳤다.

특히 차인표는 동갑내기 친구 김용만을 향해 “안정환씨랑 둘이서만 붙어서 얘기를 하길래~”라며 갑자기 질투심 가득한 고백을 던졌다고.

이에 안정환은 앙큼한 도발(?)을 감행하는가 하면 능청스럽게 해결 방안을 제시하는 등 삼각 로맨스에 본격적인 불을 지폈다고 해 과연 이들이 어떤 결과를 맞이할지 호기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한편, 이날 차인표, 안정환, 김용만, 권오중, 조태관은 무슨 일인지 예체능파와 연기자파로 갈라서 뜻밖의 분열을 예고한다. 꿀잼 브로맨스 케미를 펼쳤던 다섯 멤버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오늘(25일) 저녁 6시 30분 본 방송에서 밝혀진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