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과의 약속' 한채영-오윤아, 극과 극의 연기 대결

?

신과함께(사진=사진='신과의 약속' 방송화면 캡쳐)


MBC 토요 드라마 '신과의 약속'에서 주연배우 한채영과 오윤아가 상반된 캐리터로 연기 대결을 펼쳤다.

지난 24일 첫전파를 탄 '신과의 약속'에서는 한 아이의 엄마로 모성애를 보여준 서지영(한채영 분)과 사랑, 성공에 눈이 먼 우나경(오윤아)의 질긴 악연이 공개됐다.

서지영은 아나운서 겸 토크쇼 진행자로 남편과 이혼했지만, 그 사이에서 낳은 소중한 아들이 하나 있다. 하지만 아들이 급성 백혈병에 걸리며 위기가 찾아왔다. 특히 자신의 골수가 맞지 않아 전 남편을 찾아가 애원하는 등 절절한 모성애를 연기해 시청자의 가슴을 울렸다.

이에 비해 우나경은 서지영의 전 남편 김재욱(배수빈)의 현재 아내다. 과거 친구였던 지영의 남편과 외도로 가정을 파탄낸 뒤 부부가 됐다. 당시 나경은 재욱의 아이를 임심한 상태였지만 후엔 유산하고 말았다.

극중 나경은 최근 재욱이 아들 문제로 지영과 자주 만나자 분노가 차오른다.

특히 “아직도 지영이를 사랑하느냐. 아들과 함께 살고 싶느냐”는 물음에 재욱이 “그렇다. 함께 살고 싶다. 하지만 지영이가 원하지 않는다”라고 답해 더욱 분노케 했다.

이처럼 빠르게 흐르는 극을 통해 한채영과 오윤아는 지영과 나경이라는 캐릭터로 상반된 모습을 보여주며 기대를 높였다. 절절한 모성애로 뭉친 나경과 악역으로 남아야만 하는 나경. 두 사람의 대립이 앞으로 이야기를 어떻게 이끌어 갈지 관심을 모았다.

‘신과의 약속’은 죽어가는 자식을 살리기 위해 세상의 윤리와 도덕을 뛰어넘고야 마는 두쌍의 부부 이야기를 담았다.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