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집사부일체' 이상윤 母 "나 결혼할거야" 듣고 싶은 말…불효자 1등 확정

?

집사부일체,이상윤(사진=방송 캡쳐)


'집사부일체' 이상윤이 효자 전쟁에서 꼴찌를 했다.

25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엄마에게 전화를 하는 이승기, 육성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수미는 네 멤버가 엄마를 얼마나 잘 알고 있는지 퀴즈를 했다. 엄마가 즐겨 바르는 립스틱 색깔이나 좋아하는 음식 등을 묻는 것. 육성재부터 시작해서 이상윤까지 모두 엄마에 대해 자신감을 보였지만 오답이 속출했다.

이승기는 전화를 건네 받고 "이상윤이 문제를 다 틀려서 박을 맞았다. 이상윤형보다 방송을 더 잘 하시는 것 같다"며 웃었다.

이날 김수미는 제자들이 엄마에 대해 얼마나 아는지 궁금하다고 했다. 엄마의 취향을 파악하는 미션. 공동 꼴찌가 된 이상윤과 육성재는 두 가지 질문을 더 해서 꼴찌를 가리기로 했다.

문제는 가고 싶은 여행지와 지금 아들에게 듣고 싶은 말. 이상윤과 육성재는 두 번째 문제의 답을 모두 '사랑해'라고 적었다. 육성재는 여행지에 대해 유학 중인 누나가 있는 뉴욕이라고 적었지만, 육성재의 엄마는 육성재와 가고 싶은 일본을 택했다. 듣고 싶은 말은 '사랑해'라고.

마지막 문제는 '아들에게 듣고 싶은 말은 무엇인가'였다. 육성재의 어머니는 잠시 고민하다가 "'엄마 사랑해'지"라고 답했다. 전화를 끊고 육성재는 "평소에는 이런 말 못 한다. 엄마도 지금 망설인 것 같다"고 했다.

이에 김수미는 "드라마 영화에서는 '사랑해'라는 말 많이 하지만 엄마에게는 안 하냐"면서 안타까워 했다.

이상윤의 어머니는 아들에게 듣고 싶은 말 질문을 듣고 한참 고민하다가 "결혼이다. '엄마 나 결혼할 거야' 그 말 듣고 싶다. (아들) 나이가 많아졌다"고 말해 이상윤을 당황하게 했다.

꼴찌가 된 이상윤이 전화를 끊자 김수미는 "빨리 불 피워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관련기사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