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운우리새끼' 이민정, ♥이병헌에 서러웠던 일화 공개…"생리현상 텄다"

?

미운우리새끼 이민정(사진=방송 캡쳐)


'미운우리새끼' 이민정이 이병헌과 아들에 관련한 일화를 털어놨다.
25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이민정이 스페셜 MC로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미운우리새끼 신동엽이 "남편과 생리현상을 텄냐"고 묻자 이민정은 "거의 다 뭐"라고 솔직히 밝혔다.

미운우리새끼 신동엽은 "결혼해서 남자가 여자한테 깨는 느낌보다 여자가 남자한테 그런 느낌을 받는 경우가 많지 않냐"고 물었다.

이날 '미운우리새끼'서 이민정은 신혼 초 이병헌에 섭섭했던 점을 털어놨다. 그는 "나는 밥을 되게 천천히 먹는데 오빠는 빨리 먹는 스타일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반찬을 놓고 찌개를 가지고 오면 오빠는 이미 밥을 다 먹었다. 5분 만에 다 먹는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이민정은 남편 이병헌이"영화 현장에서 빨리 먹는 게 습관이 되어서 빨리 먹는다. 그래서 어느날 이야기를 했더니 다음부터는 한 입 먹고 기다려주고 그랬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민정은 "아들이 얼굴 위쪽은 이민정을 닮고 전체적인 것은 아빠 이병헌을 닮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민정은 "슬슬 뭔가를 느끼기 시작했다. 아빠 이름을 이야기하면 사람들이 다 안다는 걸 알더라. 밖에 나가서 '아빠가 누군지 잘생겼다'고 하면 '우리 아빠? 유진 초이'라고 답했다. 그러면 '너네 아빠가 외국 사람이야?'라고 했다더라"며 웃었다.

또한, 신동엽은 "아들 돌잔치도 갔었다. 어린 앤데 비현실적으로 잘생겼더라. 신기하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관련기사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