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동치미’ 지연수, "남편 일라이, 팔에 내 프로필사진 문신 새겨"

?

동치미 (사진=방송 영상 캡처)


그룹 '유키스' 멤버 일라이의 아내 지연수가 "남편이 내 프로필 사진으로 문신을 했다"고 밝혀 그 사연이 시선을 끌었다.

24일 밤 방송되는 MBN '동치미'에선 '남자는 철들면 죽는다'라는 주제로 방송인 지연수, 국악인 박애리, 배우 금보라, 배우 이창훈, 한의사 이경제 등이 출연했다.

이날 지연수는 "방송 출연 후 마트에 가면 많이 알아봐 주신다. 그런데 가장 많이 듣는 얘기가 '남편이 잘생기고 멋있어서 바람나면 어떡하냐'는 말이다"며 "그말이 어느 순간부터 가슴이 아팠다. 아이가 말을 알아듣는데 아이한테도 '나중에 너희 아빠가 바람을 피우면 어떻게 하니?'라고 얘기하시는 분들 때문에 운 적이 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남편이 현재 활동하고 있는 아이돌인데 팔뚝에 제 프로필 사진으로 문신을 해서 왔더라"라며 "남편이 '이제 아무도 너한테 그런 얘기 못 해'라고 말해 고마웠지만 걱정이 많이 됐다"고 문신 일화를 공개해 모두가 깜짝 놀랐다.

또한 지연수는 "시부모님한테 혼날 까봐 걱정을 많이 했었는데 시부모님이 '너희가 오죽 힘들었으면 문신까지 했겠냐'며 이해해 주셨다"고 말하자, 이에 모두가 고개를 끄덕였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