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나리' 이현승, 시댁 식구들의 출산 간섭에 난처 "하나도 버겁다"

?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사진=방송 영상 캡처)


기상캐스터 이현승이 시댁 어른들의 출산 참견에 난처해했다.

6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이현승이 시댁 어른들의 지나친 간섭에 난처한 표정을 숨기지 못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현승은 만삭의 몸에도 불구하고 남편 최현상의 부탁으로 시댁 어른들을 위한 집들이 준비를 했다.

집들이 준비에 고생하던 이현승은 먼저 도착한 시아버님의 도움을 받아 힘겹게 음식을 준비했다. 이후 시댁 어른들이 도착했고 함께 식사를 했다.

그러던 중 시댁 어른들은 이현승에게 “순산할 거야?”라고 물으며 말을 시작했다. 이현승은 “그것도 고민하고 있다”고 말하며 부담스러워했다.

그러나 시댁 어른들은 이현승의 표정을 신경쓰지 않는 듯 “그래도 더 소중하고 더 애틋할 것 같다”, “견딜만해”, “몸 회복이 더 잘돼”라며 강요하는 태도를 보여 이현승을 난처하게 했다.

이에 최현상은 “현승의 컨디션에 맞춰서 하는 게 맞다”고 말하며 이현승을 감싸줬다. 그러나 시아버지마저 “애들은 어떻게 하든지 둘 내지 셋까지 낳으면 좋겠다”고 말해 이현승에게 부담을 줬다.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이현승은 “일단 지금은 하나도 버겁다. 첫 아이를 잘 낳아 키운 후에 생각해보겠다. 커리어 적이 부분도 그렇다”고 말했다.

한편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