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놀라운 토요일' 한해vs키, 박효신의 '좋은 사람' 두고 굴뚝 분장 내기

?

놀라운 토요일 (사진=방송 영상 캡처)


‘놀라운 토요일’ 한해와 키가 박효신의 ‘좋은 사람’을 가지고 내기를 했다.

15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한해와 키가 박효신의 ‘좋은 사람’ 가사 맞추기를 두고 굴뚝 분장 내기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두 번째 문제로 박효신의 ‘좋은 사람’이 출제됐고, 한해는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고등학교 때 축제에서 부른 노래다”라고 말했다.

노래가 흘러나왔고 김동현과 박나래는 가사를 다 적었다며 미소를 지었다. 그러나 특정 파트에서 멤버들이 다른 답을 적었고, 혜리가 정답에 도전했지만 실패했다.

한해와 키는 최종 가사를 두고 각각 ‘울면서’와 ‘오면서’를 주장하며 의견 차이를 보였고, 정답을 두고 굴뚝 분장 내기를 했다.

이어 정답을 확인한 결과 답은 키가 주장했던 대로 ‘오면서’였고, 한해는 내기에 따라 굴뚝 분장을 하게 됐다.

한편 tvN ‘놀라운 토요일’은 매주 토요일 7시 40분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