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황후의 품격' 신성록, 이엘리야 비밀 알고 살해...최진혁과 장나라 포옹 목격

?

황후의 품격 (사진=방송 영상 캡처)


'황후의 품격' 신성록이 이엘리야의 비밀을 알고 살해하려 했다.

27일 방송된 SBS 드라마 스페셜 '황후의 품격' 23-24회에서는 민유라(이엘리야 분)의 비밀을 알고 분노에 사로잡힌 이혁(신성록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천우빈(최진혁 분)은 이혁에게 "넌 민유라를 모른다"라는 메시지와 함께 민유라와의 통화 녹음 파일을 보냈다.

녹음 파일에는 나왕식과 민유라의 대화가 거기에는 민유라가 나왕식(최진혁 분)에 "오빠"라고 부르는 통화 내역이 담겨있었다. 이혁은 "오빠? 둘이 아는 사이였어?"라며 헛웃음을 지었다.
민유라가 이혁에게 나왕식에 대해 전혀 모른다고 했던 말이 거짓이었던 것.

이에 이혁은 천우빈에게 민유라에 대한 모든 것을 알아보라고 명했다. 천우빈은 민유라에 대한 모든 것을 이혁에게 밝혔다. 이혁은 민유라와 나왕식이 부부같은 사이였다는 말을 듣고 분노했다

이혁은 민유라를 불러 모든 사실을 알게 됐음을 밝혔다. 이에 민유라는 이혁에 대한 마음만은 진실이었다고 변명했으나 이혁은 민유라를 끌고 비취도로 향했다.

이어 이혁은 뺑소니 차량에 기름을 들이부으며 민유라에게 "날 위해서 했다는 모든 말을 믿겠다. 이 자리에서 죽어라"라며 그 차에 민유라를 태웠다. 이혁은 "그때로 돌아가서 죽어"라고 명하며 민유라가 탄 차량에 불을 붙였고, "폐하"라고 오열하는 민유라를 무시하고 자리를 떴다.

민유라를 버리고 온 이혁은 혼자 술을 마시며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천우빈"이라고 중얼대며 천우빈에 전화를 걸었다. 천우빈은 연락을 무시하고 받지 않았고, 이에 이혁은 직접 찾아 나섰다. 천우빈은 황실에서 경호를 서고 있었다. 이혁이 천우빈을 부르려는 찰나, 그는 오써니(장나라 분)를 끌어안았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