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생술집’ 김종진 “밴드 30년 유지 비결은 故전태관 덕분 ”

?

인생술집 (사진=방송 영상 캡처)


‘인생술집’ 김종진이 밴드 30년 유지 비결을 전했다.

3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인생술집’은 김종진, 김보성, 김동현이 출연해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날 MC 김희철이 “봄여름가을겨울이 탄생하지 못할 뻔했다는데”라고 말문을 열자 김종진은 “최초로 시작할 때는 김현식과 함께했다. 그런데 힘든 일로 현식이 형이 함께 하지 못하고 다른 멤버들도 탈퇴를 했다”며 “전태관도 ‘회사를 들어가겠다’며 이별 여행을 제안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종진은 “등산가는 걸 좋아해서 설악산을 갔다. 흔들바위 즈음에 전태관이 발을 헛딛어서 3m 굴러 발을 접질렸다. 내가 업고 내려왔다. 내려온 다음에 태관이를 내려놓고 사람들을 불러오니까 태관이가 감동해 ‘그래 종진아 앨범 한 장은 내자’라고 하더라”며 탄생 비화를 전했다.

또한 그는 “한 밴드가 30년이 간다는 것은 하늘에서 정해주는 정도의 일이다. 그리고 전태관이 사람이 너그럽고 유한 성격이다. 내가 괴팍하게 음악적으로 힘든 걸 하자고 해도 ‘그래 그래’ 해줬던 친구였다”라며 밴드 30년 비결을 회상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