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황후의 품격' 장나라, 눈물범벅 짠내 폭발..신성록과 '기습 포옹' 엔딩

?

황후의 품격 장나라 (사진=방송캡처)



‘황후의 품격’ 장나라가 10년 전 돌아가신 엄마에 대한 마음을 폭발시키는 ‘눈물범벅 열연’으로 안방극장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장나라는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에서 황실 입성 후 온갖 고초를 겪게 된 대한제국 황후 오써니 역을 맡아, 복수의 칼날을 갈고 궁궐에 재입성해 황실의 온갖 비리를 파헤치는 ‘사이다 행보’로 열혈 지지를 이끌어내고 있다.

지난 3일 방송한 ‘황후의 품격’ 27, 28회에서 오써니(장나라)는 태황태후(박원숙) 시해 사건의 진범으로 태후(신은경)를 지목, 태후를 강하게 몰아붙인 상황. “증거도 없이 나를 범인으로 몬 게 얼마나 어리석은 일인지 알게 될 겁니다”라고 말하는 태후에게 오써니는 “정 억울하시면 증거를 가져오세요. 이제야 제 맘을 조금 아시겠습니까?”라고 일격을 날리며, 더욱 독해진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아울러 궁인 하청단(최자혜)을 통해 태후의 화원 밀실 안에서 역한 꽃향기가 났다는 증언을 확보, 태후의 뒷조사에 박차를 가했다.

이후 오써니는 치킨과 반찬을 싸들고 자신을 찾아온 아빠 오금모(윤다훈)에게 캠핑장을 방불케 하는 열악한 황후전 상황을 들키고 말았다. 그리고 애써 긍정적인 척 했던 두 사람은 결국 서럽게 눈물을 흘려 ‘짠내’를 자아냈다. 아빠를 보낸 후 ‘자기 최면’을 걸며 씩씩한 모습으로 돌아온 오써니는 천우빈(최진혁)에게 아빠가 만들어준 반찬으로 만든 쌈과 막걸리를 건네며 기운을 북돋는가 하면, 태후가 집착하는 ‘청금도’에 온 신경을 집중하며 또 한 번의 ‘반격’을 예고했다.

그런가하면 오써니는 SNS 라이브 방송에서 하청단과 통화를 연결해 태황태후 시해 사건의 결백을 주장하려고 했던 터. 그러나 전화 연결이 된 사람은 하청단이 아닌 태후의 사주를 받은 연극배우 후배 이현주(김윤지)였고, 이현주는 거짓 ‘빚투’를 폭로하며 오써니를 궁지로 몰아넣었다. 그러나 실시간으로 폭발하는 악플에 상처받은 오써니가 방송을 종료하려던 순간, 이혁이 나타나 다정한 남편을 연기하며 분위기를 뒤집은 것. 순간의 기지로 오써니의 위기를 해결해준 이혁은 이후 “난 황후와 사이좋게 지내고 싶어요”라고 진심을 드러냈지만, 오써니는 “또 누굴 죽이려고 수작이야?”라며 황제를 거침없이 내쫓았다.

그날 밤 오써니는 악플로 돌아가신 엄마까지 욕을 먹게 된 상황에 서럽게 눈물을 흘렸고, 밤새 악몽에 시달린 이혁은 태후와의 대화를 통해 10년 전 오토바이 사고를 회상하며 굳은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알고 보니 사고 당시 RH- 혈액 수혈이 필요했던 이혁이 다른 수술대에 누워있던 환자의 수혈 기회를 빼앗아 살아났던 것. 더욱이 10년 전 이혁에게 혈액을 빼앗긴 환자가 바로 오써니의 엄마라는 사실이 드러나며 충격을 안겼다. 더욱이 오열 끝에 잠이 든 오써니가 당시 상황을 꿈으로 꾸다 “엄마… 엄마!”를 부르며 눈물범벅으로 일어난 가운데, 오써니의 침대 밑에서 술을 마시고 있던 이혁이 오써니에게 ‘기습 포옹’을 감행하는 깜짝 엔딩으로 극이 마무리됐다.

이날 방송에서 장나라는 새롭게 밝혀진 황실과의 악연을 통해 이혁과의 2라운드 인연을 알리며, 앞으로의 예측불허 행보를 예고해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아울러 궁인 양달희(김다솜)에게 갑질을 일삼는 공주 아리(오아린)에게는 종아리에 매질을 하며 옳은 방향으로 안내하는 엄한 ‘엄마’로서의 모습을 보여, 진정한 황후의 품위를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황후의 품격’ 29, 30회는 오는 9일(수) 오후 10시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