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갑자기 빠진 어금니…임플란트 식립시 고려할 점은?

#방배동에 사는 A군은 지난 수능시험날 합격을 기원하며 엿을 먹다 어금니가 통째로 빠지는 일을 경험했다. 학생은 교정과 임플란트 중 어떤 것이 나은지 상담을 위해 치과를 방문해 검진을 받았다.

임플란트란 잇몸뼈나 턱뼈에 티타늄이란 금속으로 제작된 나사(임플란트 몸체)를 삽입한 후 이것이 뼈와 달라붙어 치근(치아 뿌리)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그 위에 인공 치아 또는 의치를 연결해 씹을 수 있게 하는 치료법을 말한다.

치료는 대개 계획, 수술, 치아 수복이라는 세 단계를 거친다. 이후 치아 수복 단계를 거쳐 치료가 완료된 후에도 구강 위생 관리와 함께 정기적인 검진을 통한 이상 유무를 초기에 발견해야 한다.

최근에는 젊은 연령에서도 임플란트 식립을 필요로 하는 수요가 점차 확대되는 추세다.

임플란트 수술은 이가 빠진 자리에 인공치근을 식립 이후 보철을 얹어 마무리한다. 이 때 인공 치근을 식립하는 방법이 의사의 기술을 필요로 하는 중요한 과정이다.

?

김태수 원장 (사진=이수스마트치과)


상악 어금니에 임플란트를 식립할 때의 경우 빈공간인 상악동이 있어 고려해야할 사항이 많다. 이로 인해 상악동거상술, 뼈이식 등 여러 방법을 동원해 인공치근을 안정적으로 식립해야 한다.

앞니 임플란트의 경우 심미성이 가장 중요한 항목으로 꼽힌다. 최근에는 내구성과 심미성을 모두 갖춘 임플란트 종류가 많아져 비교적 쉽게 식립할 수 있다.

이수스마트치과 김태수 원장은 “자연치아를 유지할 수 없다는 게 확실한 상황일 때 임플란트를 식립해야 한다”며 “치아를 보존할 수 있었음에도 발치를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으므로, 먼저 치주치료, 신경치료 등으로 치아를 회복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이가 빠진 상태라 해도 치아교정으로 인접치아를 빈 공간으로 밀어 넣을 수 있기 때문에 자연치를 살리는 치료부터 고려해보고, 불가능할 경우 임플란트를 식립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전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