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분의자리 유성우(별똥별)', 오늘밤 11시20분부터 쇼 시작…시간당 20~30개 관측

?

오늘밤 11시20분부터 별똥별이 쏟아진다 (사진=방송 영상 캡처)


오늘(4일) 밤부터 내일 새벽까지 별똥별이 쏟아진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오늘(4일) 밤 11시 20분부터 내일(5일) 새벽까지 3대 유성우 중 하나인 '사분의자리 유성우'가 한반도 상공에서 밤하늘을 수놓을 예정이다.

별똥별을 관측하기 좋은 곳은 도시보다는 교외의 깜깜하고 맑은 밤하늘이 있는 곳이다.

이날 도시 외곽에서는 사람의 눈으로 시간당 20~30개 가량의 별똥별을 관측 가능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오는 6일 오전 8시 36분(서울 기준) 부분일식도 펼쳐질 것으로 전망됐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