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걸스데이 측, 공식입장 "소진과 계약 종료…그룹 해체 의사는 없다"

?

걸스데이 소진 (사진= DB)


그룹 걸스데이 소진이 드림티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하지 않기로 했다.

소속사 드림티엔터테인먼트는 오늘(11일) 공식입장을 통해 "소진은 2019년 2월 드림티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이 종료되어 더 이상 재계약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금년 나머지 멤버들(유라 민아 혜리)도 계약이 완료되는 시점이라 회사와 여러 방면으로 논의 중에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걸스데이 그룹 활동에 대한 해체 의사는 없다. 그룹 활동은 차후 함께할 방법을 모색 중에 있다”면서 “멤버들 모두 더욱 활발하고 다양한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한 매체에 따르면 걸스데이 멤버들이 올해 계약이 종료되는 드림티엔터테인먼트를 떠나 새로 몸담을 소속사를 물색 중이며, 멤버들은 가수가 아닌 배우 소속사를 찾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