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TV는 사랑을 싣고' 홍경민 "고2 자퇴, 검정고시로 간 대학 포기하려 할 때 이끌어준 선배" 의뢰

?

2018 TV는 사랑을 싣고 (사진=방송 영상 캡처)


'TV는 사랑을 싣고' 가수 홍경민이 방황했던 학창시절을 떠올렸다.

홍경민은 11일 오후 방송된 KBS1 예능 프로그램 '2018 TV는 사랑을 싣고'에 게스트로 출연해 반항심에 가득차 있던 학창시절 이끌어준 대학 선배 안호성을 의뢰했다.

홍경민은 "10대 때 방황 아닌 방황을 했다"며 "고등학교 2학년까지 다니다가 자퇴했다"고 털어놨다.

윤정수가 자퇴한 이유를 묻자 홍경민은 "이상한 반항 심리로 가득 차 있었다. 시험도 제대로 안 봤고, 학교를 아예 안 갔다"며 "학교를 마음대로 다녀서 별명이 대학생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내 행동들 때문에 친한 친구도 없었다. 갇혀진 시간이 생기니까 점점 어두워졌다"며 자퇴 사연을 밝혔다.

이후 검정고시로 대학에 진학한 홍경민은 "대학도 가지 말까 부정적인 생각이 가득했는데 이 선배를 만나고 밝아졌다"며 "날 지켜주고 이끌어줬다"고 고백했다.

김용만이 "안호성은 어떤 사람이었냐"고 묻자 홍경민은 "리더십도 강하고 유머 감각과 재치도 좋다. 교내 행사 고정 MC였다. 이 선배는 맨날 전면에 서 있었다"며 "오리엔테이션에 갔는데 과별 장기자랑을 앞두고 그 선배가 '아 뭐 부족하다'라고 하더라. 그래서 '수중 발레'를 제안했고, 그걸로 1등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홍경민은 "그래서 안호성 선배가 '어? 쟤 좀 마음에 든다' 해서 같이 다니게 됐다. 내가 그 선배의 오른팔이 됐다. 마음 기댈 때가 없었는데 안호성 선배가 날 지켜주고 이끌어줬다"고 당시를 추억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