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연애의 맛' 고주원, 소개팅녀에 첫 통화…"인제 자작나무 숲 가자" 설렘

?

연애의 맛 (사진=방송 영상 캡처)


'연애의 맛' 고주원(39)이 소개팅녀에게 '인제 자작나무 숲'을 제안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에서 고주원은 첫 만남에 앞서 선배 김정훈에게 조언을 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정훈은 고주원에게 "첫 만남의 장소가 중요하다"며 "놀이동산은 절대 가지 말고, 남자들끼리 가서 재미있는 곳에 가면 안 된다"고 당부했다.

이어 "여자분을 위주로 생각해주는 게 맞더라고, 어떤 사람인지 아직 모르지만 나쁜 곳은 아니다 싶은 곳을 골라서 장소를 미리 다니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고주원은 내일 만남을 앞둔 소개팅녀에게 전화를 걸어 "같이 가고 싶은 곳이 있다며, 인제 자작나무 숲을 가자"고 제안했다. 만나기 전, 첫 통화를 하며 데이트 장소를 정했다.

고주원은 소개팅녀를 만나기 전, 고민 끝에 첫 통화를 하며 데이트 장소를 정했다.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전화를 건 그는 "같이 가고 싶은 곳이 있다"며 "인제 자작나무 숲에 가자"고 제안했다. "괜찮다"는 여성의 대답에 고주원은 "좋아해주셔서 다행이다"라며 진심을 전하고 통화를 마쳤다.

이후 고주원은 다음날 있을 소개팅에 긴장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다음날 청량리역에 도착한 주원은 역에서 그녀를 만나 인사를 나누는 모습을 보여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고주원은 드라마 '토지', '소문난 칠공주', '최고다 이순신' 등에 출연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