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랜선라이프' 퓨어디母, 퓨어디 첫 팬미팅에 "널 보고 꿈 갖는 사람 많아 자랑스럽다"

?

랜선라이프 (사진=방송 영상 캡처)


'랜선라이프' 퓨어디가 팬들과 첫 만남을 가졌다.

11일 오후 JTBC '랜선라이프'에서 퓨어디가 팬미팅을 갖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특수분장 크리에이터 퓨어디는 팬미팅을 열었다. 팬들은 호러스러운 분장으로 잔뜩 꾸며서 나타나 퓨러디다움을 보여줬다.

퓨어디는 초반에 어색해했지만 곧 팬들과 사진을 찍고 대화를 하며 소통을 했다. 이날 팬들의 드레스코드는 특수분장이었다. 퓨어디는 자신의 영상을 보며 열심히 분장한 팬들에게 "멋있다, 귀엽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퓨어디는 "팬분들의 특수분장은 색다른 느낌이다"라며 팬들의 분장 실력에 감탄했다.

이날 퓨어디의 엄마는 깜짝 방문해 퓨어디의 첫 팬미팅을 축하했다. 처음에는 퓨어디의 분장에 부정적이었던 엄마는 "널 보고 꿈을 갖는 사람이 많아서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퓨어디는 힘든 점으로 "내 욕은 괜찮은데, 부모님 욕하는 게 싫어"라며 눈물을 보였고, 엄마도 그런 딸을 보며 함께 눈물을 흘렸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