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글의 법칙' 박태환, 20m 싱크홀 앞에서 말잇못..."공포감이 느껴졌다"

?

정글의 법칙 (사진=방송 영상 캡처)


‘정글의 법칙’ 수영 선수 박태환이 깊이 20m의 싱크홀에서 하강했다.

오늘(11일) SBS '정글의 법칙 IN 북 마리아나'(이하 '정글의 법칙')에서는 싱크홀을 마주한 병만족의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정글의 법칙' 제작진은 짐 가방을 생존지 곳곳에 숨겨두고, 멤버들에게 회수하는 미션을 부여했다. 멤버들은 각자 지정된 곳에서 짐 가방을 찾아와야 하는 상황.

박태환과 김병만의 짐 가방은 20m 깊이의 싱크홀 밑바닥에 놓여있었다. 싱크홀 앞에서 박태환은 순간 말을 잊었고, 족장 김병만조차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김병만은 곧 레펠 하강을 통해 짐 가방 회수에 나섰다. 그는 갈고 닦은 암벽 등반 기술을 이용해 싱크홀 바닥까지 내려가며 박태환에게도 조언했다.

이에 박태환도 김병만을 따라 싱크홀 하강에 성공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박태환은 “다이빙 선수들 뛰는 10m를 경험해봤는데, 여기는 물이 없어서 약간 공포감이 느껴졌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한편 ‘정글의 법칙’은 금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