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포썸라이즈’ 세비야에서 첫 삼각관계, 조미영은 누구에게?

?

비포썸라이즈, 세비야에서 첫 삼각관계 (사진=MBN)


‘비포썸라이즈’ 세비야에서 첫 삼각관계가 발동됐다.

11일 방송되는 MBN ‘비포썸라이즈’에서는 스페인 론다에서 세비야로 이동 후, 시내 구경에 나선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변호사’ 강성신, ‘쇼핑몰 운영’ 조미영, ‘홍대 사업가’ 김성용이 함께 멋진 풍경 속을 거닐던 중 사진 찍기에 나섰고, 강성신은 호감도 1위인 조미영의 사진을 찍어주기 위해 적극 나섰다. 하지만 조미영이 김성용에게 자신의 사진을 찍어달라고 하며 ‘일편단심’ 강성신의 마음이 무너져 내리는 모습이 포착됐다.

스페인 말라가를 지나 론다, 세비야에 올 때까지 그녀의 전담 사진작가는 강성신이었다. 어디서든 그녀를 위해 카메라를 들었던 강성신은 그렇게 자신감이 하락한 후 세비야 시내 데이트 내내 카메라를 손에 들지 못했다.

강성신은 제작진에게 “그런 일로 실의에 빠지진 않는다. 앞으로 기억날 일들을 내가 만들어 나가면 되는 거 아닐까 싶다”라고 다부진(?) 각오를 밝혔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