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왕이 된 남자' 이세영, 진짜 왕 죽음 알고 궁 떠났다...여진구도 왕의 죽음 알고 충격

?

왕이 된 남자 (사진=방송 영상 캡처)


이세영과 여진구가 진짜 왕의 죽음을 알게 됐다.

12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에서는 중전 소운(이세영 분)과 하선(여진구 분)이 진짜 왕의 죽음을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소운은 하선이 가짜 왕인 것을 알게 됐고, 조내관(장광 분)은 도승지 이규(김상경 분)에게 이 사실을 전했다.

이에 이규는 소운을 찾아가 왕이 바뀌게 된 사연을 설명했다. 소운은 진짜 왕의 행방을 물었고, 이규는 “전하께서는 약 없이는 버틸 수 없는 상황이 되어 궁 밖에 있다가 변고가 생겼다”며 진짜 왕의 죽음을 알렸다.

충격을 받은 소운은 궁을 떠나려 했고, 소운의 궁녀는 소운을 말렸다. 그러나 소운의 뜻이 확고하자 궁녀는 하선을 찾아가 “중전마마를 말려 주십시오. 중전마마께서 궁을 떠나려 하십니다”라고 알렸다.

이 소식에 하선은 소운을 찾아가 “궁을 떠나지 마십시오. 이 말씀만 드리러 왔습니다. 차라리 저리 썩 꺼지라고 하십시오”라며 소운을 붙잡았다.

그러나 소운은 “언제부터였느냐. 내 아버지를 구명한 게 너였느냐. 나대신 사냥개에 물린 것도 너였느냐? 저잣거리에서도 너였구나”라며 차가운 모습을 보였다.

이어 소운은 “지아비의 죽음을 지키지 못했다”고 말했고, 진짜 왕의 죽음을 몰랐던 하선은 “그게 무슨 말씀이십니까?”라고 물었다. 소운은 “몰랐다는 말이냐?”고 물었고, 하선은 충격을 받았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는 매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