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들호2' 고현정, 손병호 압박 "당 대표직 포기해라, 살려드리려는 거다"

?

동네변호사 조들호2 (사진=방송 영상 캡처)


‘동네변호사 조들호2’ 고현정이 손병호를 압박했다.

12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 죄와 벌’에서는 이자경(고현정 분)이 백도현(손병호 분)에게 당 대표직을 내려놓으라고 압박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도현의 아들 백승훈(홍경 분)이 음주운전 사고를 일으키고 동승했던 친구에게 죄를 뒤집어씌운 것까지 법정에서 모두 밝혀졌다. 이에 이자경은 백도현에게 서류를 건네며 그대로 하라고 압박했다.

서류에는 당 대표 경선을 포기하고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겠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백도현은 서류를 보고 “뭐 하자는 거냐. 기자들 불러놓고 나보고 이걸 읽으라고?”라며 “당신이 뭔데 남의 정치 생명 가지고 장난쳐?”라며 분노했다. 그러나 이자경은 도리어 “죽이려는 게 아니라 살려드리려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자경은 “국일 장학금으로 여기까지 오셨죠? 그럼 처신을 잘했어야죠. 그래야 돈 뿌린 우리도 보람이 있지 않겠냐”라며 압박했다. 백도현은 회장님(변희봉 분)의 뜻인지 물었고, 이자경은 “때론 의중을 헤아려서 미리 움직이는 것도 제 일이다”라고 말했다.

결국 백도현은 당 대표직 포기를 선언했고, 이자경은 발표 방송을 국현일(변희봉 분)에게 보여줬다. 국현일은 “네가 한 짓이냐”며 당황해 했고, 이자경은 “더 이상 달릴 수 없는 말에게 저희가 베풀 수 있는 최대 호의는 안락사다”라며 차갑게 대답했다.

한편 KBS2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 죄와 벌’은 매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