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하나뿐인 내편' 윤진이, 최수종 살인전과 폭로 '유이-이장우 이혼'

?

하나뿐인 내편 (사진=방송 영상 캡처)


‘하나뿐인 내편’ 유이와 이장우가 결국 이혼했다.

16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강수일(최수종 분)의 살인 전과 때문에 김도란(유이 분)과 왕대륙(이장우 분)이 이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다야(윤진이 분)는 시댁 식구들에게 강수일이 자신의 아버지를 죽인 살인자라고 폭로했다. 또한 왕대륙이 이를 모두 알고 있었다고 밝혔고, 왕진국(박상원 분)과 오은영(차화연 분)은 분노했다.

왕진국은 따로 김도란을 불렀고, “내가 이런 얘기 한다고 원망하지 마라. 한 집에 가해자의 딸과 피해자의 딸 원수 집안이 같이 살 수는 없다. 가해자의 딸인 네가 나가는 게 맞아”라며 이혼을 요구했다.

이어 왕진국은 왕대륙에게 “변호사에게 이야기 해놨으니 이혼 처리해라”라고 말했고, 왕대륙도 그를 말리지 못했다.

결국 김도란과 왕대륙은 이혼 서류를 제출했다. 서류를 제출하고 김도란은 왕대륙에게 “건강하고 다 잊고 잘 살아요. 그동안 미안했어요”라고 말했다. 왕대륙은 김도란이 자리를 떠나자 “"미안한 건 나에요”라고 혼잣말 하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은 매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