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과의 약속' 한채영, 강부자에게 오윤아 악행 밝혀 "남기원 키우는 꼴 못 본다"

?

신과의 약속 (사진=방송 영상 캡처)


‘신과의 약속’ 한채영이 강부자에게 왕석현의 시력 손실이 오윤아 때문이라고 밝혔다.

16일 방송된 MBC 토요드라마 ‘신과의 약속’에서는 서지영(한채영 분)이 이필남(강부자 분)에게 송현우(왕석현 분)에 대해 이야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부자는 한채영에게 “너가 준서(남기원 분) 엄마라는 건 인정해 주겠다. 이제 그만 재판 포기하면 안 될까”라고 부탁했다.

이에 한 채영은 송현우가 시력을 점점 잃어가는 것과 우나경(오윤아 분)이 왕석현과 100% 일치하는 기증자를 찾았지만 돈 때문에 남기원을 이용했던 것을 밝혔다. 이어 우나경이 준서를 키우는 모습을 못 보겠다고 덧붙였다.

이 사실에 놀란 강부자는 곧바로 김재욱(배수빈 분)을 찾아 우나경과 헤어지라고 했다. 그러나 김재욱은 “일단 지영이가 원하는 대로 해주겠다. 나경이와 이혼은 그 다음이다”고 말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