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열혈사제' 금새록, 음문석 "신삥이면 신삥답게 해"에 발차기로 기절시켜

?

열혈사제 (사진=방송 영상 캡처)


'열혈사제' 금새록이 발차기로 황철범 부하 음문석을 제압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에서는 구담성당에서 행패를 부리는 장룡(음문석 분)의 패거리를 제압하는 서승아(금새록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구담성당을 차지하기 위해 황철범 부하 장룡 일당이 성당에 쳐들어왔다. 장룡은 "말로 하는 건 여기서 끝이다"라고 협박했고 이영준(정동환 분)은 "이러지들 말라. 이러면 형제님들이 죄를 짓는 것"이라고 타일렀다. 하지만 장룡은 "그럼 지옥으로 보내던가"라고 비아냥거리며 신부와 수녀들에게 위협을 가했다.

뒤늦게 나타난 김해일(김남길 분)은 "이런 것들은 재활용도 안 되는 쓰레기다"라며 장룡을 성당 밖으로 끌고 가려고 했으나 말을 듣지 않고 소란을 피웠다.

그때, 지나가던 경찰 구대영과 서승아가 이 상황을 보았다. 서승아는 장룡에게 지금 뭐하는 거냐고 물었고, 수녀는 다급하게 서승아에게 달려와 "이 사람들이 우릴 겁주고 주임신부님을 건드렸다"고 말했다.

하지만 장룡은 서승아에게 상황을 전달하는 수녀를 밀쳐 넘어뜨렸다. 그리고는 서승아에게 "신삥이야? 신삥이면 신삥답게 분위기 파악 좀 해"라고 협박했다.

화가 난 서승아는 결국 발차기로 장룡을 기절시켰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